HOME  >  진료안내  >  목질환

목질환

다양한 역할을 수행하는 인체의 면역 최전선인 목은 그 역할만큼 복잡다양한 질환이 많으므로 정확한 진단과 처치가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인두 및 후두질환
급성 인두염

비강과 후두 사이의 공간을 인두라고 하며 공기와 음식물의 통로입니다.


외부에서 들어오는 세균, 먼지, 이물질 등에 보호를 위해 많은 면역 조직들이 존재하며, 체내의 1차 방어선의 역할을 하게 됩니다. 인두염이란 바이러스, 세균 혹은 물리적 자극에 의한 인두 부위에 발생한 염증을 말합니다. 인두염의 가장 흔한 원인은 감기이며, 몸의 피로, 음주, 수면부족, 스트레스, 심한 일교차 등 면역성 감퇴가 일어날 경우 더 쉽게 염증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인두염의 일반적인 초기 증상으로 인두의 가벼운 이물감, 마른기침 정도이며, 바이러스 감염일 경우 미열이 발생할 수 있고, 심한 동통, 고열, 두통, 근육통 등을 동반하면 세균에 의한 인두염이나 급성 편도선염을 의심할 수 있습니다.

대개 증상을 가라앉히는 대증적 치료와 충분한 휴식과 수분섭취로 개선이 되지만, 일부의 경우 세균감염으로 진행되어 장기간의 치료가 필요할 수 있으므로 증상의 개선이 쉽게 되지 않거나 심할 경우에는 반드시 2차적 세균감염의 여부를 확인하여야 합니다.


급성 편도선염

급성 편도선염은 주로 구개편도의 급성 염증을 말하고, 대부분 인두점막의 염증을 동반합니다.


편도선은 인두에 위치한 임파선 조직들이 뭉쳐진 덩어리로 코 뒤쪽에 위치한 인두편도(아데노이드), 목젖의 양측에 위치하는 구개편도, 혀의 뿌리 부위에 위치한 혀편도가 있으며, 급성 편도선염은 주로 구개편도의 급성 염증을 말하고, 대부분 인두점막의 염증을 동반합니다.

바이러스 감염 후에 2착 감염으로 발생하는 경우가 많으며, 만성 편도선염이 있는 환자의 경우 과로, 수면부족, 스트레스, 음주 등 면역성의 저하가 있으면 전신 권태감 등이 발생하며 편도 주위에 백태가 끼면서 구취가 심해지기도 합니다.


충분한 안정과 수분 섭취가 필요하며, 세균감염이 의심될 경우 적극적으로 항생제 치료를 시작하며 증상에 따라 해열 진통제, 소염제 및 동반된 증상에 대한 약물 치료를 시작합니다. 급성 인두염과는 다르게 치료에 7일 이상의 치료가 필요합니다. 편도 주위 농양이나, 중이염, 신사구체염, 심내막염 등의 합병증이 생길 수 있으므로 발열이 계속되거나 전신 증상이 호전되지 않으면 빠른 투약 및 치료가 필요합니다. 편도 주위 농양이 발생할 경우 반드시 투약과 병행하여 절개 및 배농을 통하여 고름을 제거하여야 합니다.


만성 편도선염

상기도는 공기의 정화를 위해 여러 구조가 존재합니다.


비강 점액내의 면역 성분이나, 점막내 면역 세포 등이 주로 이 역할을 담당하지만 인두의 점막에 존재하는 임파선 조직들도 점막 면역의 큰 역할을 합니다. 인두의 임파 조직들중 가장 큰 조직인 편도선은 소아기에는 면역의 주된 역할을 하지만, 호흡기, 소화기의 면역성이 완숙하게 된 청소년기 이후에는 보통 퇴행하게 됩니다. 잦은 상기도 감염이나, 반복적인 편도선염, 만성적 구강 호흡 등으로 병변이 만성화 될 경우 만성 편도선염이라 하며 편도가 크고 비대해지지만 편도가 비대한 것만으로 만성 편도선염이라 진단하지는 않습니다.


급성 감염이 진행되지 않는 만성기에는 자각 증상이 거의 없으나, 일부 이물감, 편도 결석으로 인한 구취 등 증상이 나타날 수 있으며 적절한 치료에도 불구하고 1년에 3~4회 이상 증상이 나타나거나, 비후된 편도에 의한 폐쇄증상으로 코골이나 수면 무호흡증 등이 발생할 경우 편도의 수술적 제거를 적극적으로 고려해야 합니다.


급성 후두염

후두는 인두의 아래쪽 기관과 식도의 위쪽을 말하며 식도로 음식물을 전달하며 기도로 공기를 전달하고 발성을 담당합니다.


인두와는 연결되어 있는 구조이므로 인두염은 쉽게 후두염과 함께 발생할 수 있으며 이를 인후염(layngopharyngitis)이라 합니다. 인두-후두-기관-기관지는 하나의 연결된 통로로 증상들이 혼재하여 나타날 수 있으며 감기 바이러스에 의한 감염이 가장 흔하지만, 세균 감염이나 물리적, 화학적 자극 등이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증상은 인두염과 비슷하나 목소리의 변화나 기침 등이 쉽게 나타나고 후두 내시경을 통하여 쉽게 진단됩니다. 감기 바이러스의 감염인 경우 대부분 자연 치유되며 증상 개선을 위한 대증적 치료 및 충분한 휴식과 수분 섭취로 면역 상태의 개선을 하여야 합니다. 기도가 건조하지 않게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며 가급적 목소리 사용을 자제하여 성대의 부종이 진행되지 않도록 하여야 하고, 점막 및 성대의 상태에 따라 적절한 약물 치료가 필요합니다.


경부종괴(목의 혹)

목에 생기는 혹으로 평소 목의 정중앙부위의 돌출된 종괴가 있는지 자주 만져보는 것이 중요합니다.


목에 생기는 혹은 다양하게 나타나지만, 혹의 위치, 개수, 주변 조직과의 양상, 통증, 이환 기간, 환자의 나이에 따라 원인이 되는 질병이 다를 수 있어 감별이 필요합니다. 40세 이전의 젊은 나이에는 우선적으로 염증성 병변 등을 먼저 고려해 보아야 하며, 특히 혹의 위치가 목의 측면부이며, 2개 이상이고, 주변 조직과 잘 분리가 되며, 통증이 동반된 짧은 기간의 종물인 경우 특히 염증성 병변으로 의심하고 약 1주일간의 적절한 항생제를 포함한 약물치료로 반응을 관찰해 보는 것이 순서입니다.

목의 정중앙 부위의 종물로 가장 흔한 것은 갑상선으로 정상 범위에서도 커진 경우가 있으나, 호르몬의 변화에 의한 전신 증상, 즉 쉽게 피로해지며, 열감이 생기고, 체중이 감소되고, 안구가 돌출되는 듯한 증상이 발생하면 갑상선 혈액 검사를 포함한 갑상선 초음파 검사로 병변의 유무를 확인해 보아야 합니다.


갑상선 기능 이상을 동반하지 않는 갑상선 종양도 여성에서는 흔하게 나타나므로 평소 목의 정중앙 부위의 돌출된 종괴가 있는지 자주 만져보는 것이 중요하며, 정기 검진시 반드시 갑상선 초음파를 시행하여 필요하면 세침검사로 조기 병변을 확인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악성이 의심되는 경우에는 3차 병원으로의 의뢰 및 다양한 검사들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성대질환

성대는 후두의 공기 통로에 위치한 발성을 위한 구조로 다른 호흡기 점막과는 다른 두꺼운 피부 조직으로 덮여있는 막성 구조 입니다.


주로 목소리를 많이 쓰는 직업군에서 만성적으로 성대의 피로도가 축적되어 병변이 발생하기도 하지만 일반인들에게서도 잘못된 방법으로 심한 발성을 한 경우에 병변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진단은 후두 내시경을 통하여 간단하게 가능하며, 성대 결절이나 성대 폴립 같은 양성 질환의 경우 대부분 과다한 음성의 사용이나 발성 방법에 문제가 있으므로 발성에 주의하여야 하며 반드시 금연을 하도록 하여야 합니다. 술, 커피 등 탈수를 유발 할 수 있는 음식을 피하고, 충분한 수분 섭취 및 주변 환경의 습도 조절을 통해 기도가 건조해지는 것을 방지합니다. 성대의 만성적인 염증상태를 초래할 수 있는 인후두 역류증이 동반 된 경우, 식습관 및 생활 습관을 개선시키는 방법이 중요하며 필요시 약물 치료를 병행해야 합니다.


잘못된 발성방법으로 지속적인 성대의 손상이 반복되는 경우에는 음성 치료를 필요로 하기도 하며, 성대의 병변이 비가역적인 경우나, 전암 병소 등의 확인을 위해 조직검사가 필요할 경우 후두 미세 수술을 고려합니다.


역류성 후두염

역류성 후두염(인후두 역류성 질환 : Laryngopharyngeal Reflux Disease / LPRD)

위에서 단백질의 분해에 필요한 강한 산성 용액인 위산이 거꾸로 식도로 넘어와 인두로 역류하여 점막에 손상과 변화를 일으키는 질환으로, 비감염성 후두염의 가장 흔한 원인이며, 음성과 후두관련 증상을 호소하는 환자의 반 이상이 위산 역류질환과 관련이 있으리라 추정하고 있습니다. 내과적인 위식도 역류에 의한 가슴앓이와 같은 증상과는 달리 비전형적인 증상들이 주로 나타납니다.

보톡스와 필러 비교
인두 이물감 목에 뭔가 걸린 느낌
습관적 헛기침 이물질 느낌을 제거하려는 헛기침
쉰 목소리 목소리가 쉽게 잠김
인후통증 특히 아침에 목이 쓰리고 아픔
위산역류 목의 점액 과다
연하곤란 목의 답답함과 음식을 삼키기 불편함
만성기침 가래는 적으나 만성적인 기침이 계속됨

환자의 증상과 생활 습관, 후두 내시경 소견을 종합해 보면 진단이 가능하며, 확진을 위해서는 이중 탐침 24시간 산도 검사(24hr double-probe pH monitoring)을 시행해 볼 수 있습니다. 치료는 생활 습관의 개선, 식이 조절, 약물치료를 병행합니다.

  • 권장하는 식습관

    - 부드러운 음식이나 소화가 잘되는 음식을 적당량 규칙적으로 섭취합니다.
    - 식사 동안 타액이 음식에 적절하게 섞이도록 꼼꼼하게 씹고 천천히 섭취합니다
  • 권장하는 생활습관

    - 잠잘 때는 위산이 역류되지 않도록 어깨 위를 15-20cm 가량 올려서 수면 합니다.
    - 체중이 많이 나가는 분들은 규칙적으로 운동하시고, 식사량을 줄여 체중조절을 하셔야 합니다.
  • 피해야 할 습관

    - 밤 사이 위산 분비를 막기 위해 취침 3시간 전부터는 금식하며, 몸에 꽉 끼는 옷은 피합니다.
    - 기름진 음식, 맵고 짠 음식, 담배, 초콜릿, 민트 등은 역류를 악화시키므로 피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