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진료안내  >  코질환

코질환

호흡기 중 가장 많은 기능을 수행하는 기관인 코는 삶의 질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기관이기에 선도적인 치료가 필요합니다.


비염
비염이란 콧물, 재채기, 가려움증 및 코막힘 중 한 가지 이상의 증상을 동반하는 비점막의 염증성 질환을 의미합니다.


비염은 여러 가지 원인 및 과정이 복합적으로 작용하여 발생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비염의 임상적인 양상에 따라 급성 비염, 만성 비염으로 나뉘며 급성 비염은 흔히 감기라고 말하는 바이러스 감염성 비염이며, 만성 비염은 원인에 따라서 감염성과 비감염성으로 크게 나뉩니다. 비감염성 만성 비염의 원인으로는 알레르기성 비염, 비후성 비염, 혈관운동성 비염, 약물유발성 비염, 위축성 비염 등이 있습니다.

알레르기 비염의 경우에는 원인 항원을 피하는 회피요법과 항히스타민제, 비충혈 완화제, 국소 스테로이드, 항류코트린제, 항콜린 스프레이 등을 사용하는 약물요법, 그리고 면역요법을 시도해 볼 수 있으며, 만성 비후성 비염의 경우에는 내과적인 치료로 국소 분무형 스테로이드제제를 사용할 수 있고, 수술적인 치료법으로는 비갑개 성형술이나 비갑개 절제술, 레이저 수술, 고주파를 이용한 수술 등이 있습니다.


혈관운동성 비염에는 주로 국소 스테로이드제나 항콜린제 스프레이를 사용하며, 장기적인 국소 점막수축제(오트리빈/나리스타 등)을 사용하여 발생하는 약물유발성 비염은 즉시 점막 수축제 사용을 중지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비중격 만곡증
비중격 만곡증이란 양측 비강 사이에 수직으로 위치하여 콧구멍을 둘로 나누는 벽인 비중격이 휘어져 코막힘, 부비동염 등의 기능적 장애를 유발하는 경우를 말합니다.


비중격 만곡증의 증상은 매우 다양하지만, 가장 주요한 증상은 코막힘입니다. 좁아진 쪽의 코가 막히기 쉽지만, 넓은 쪽 코에서 보상반응에 의하여 하비갑개의 점막이 점점 두꺼워지는 비후성 비염이 발생하여 오히려 넓은 쪽 코가 막히는 역설적 코막힘(paradoxical nasal obstruction)이 발생하는 경우도 관찰되며, 대부분의 환자들은 양측이 번갈아 가면서 한쪽씩 막히고, 옆으로 누우면 누운 아래 방향의 코가 막히는 증상을 호소하게 됩니다.


이외에도 비중격 만곡증에 의해 좁은 쪽 입구에 딱지가 많이 생기며 춥고 건조한 날씨에서는 쉽게 비출혈이 생기기도 합니다. 비강이 좁아져 호흡에 장애가 되는 만큼 구강 호흡을 할 가능성이 많아지고, 감기나 비염 증상이 생길 경우 좁은 콧속에서 콧물이 배출되지 못하고 점도가 높은 콧물이 목뒤로 넘어가는 후비루가 발생하기 쉽습니다.

또한 코와 귀 사이의 압력 조절이 잘 되지 않아 이관의 기능 장애에 의한 한 쪽 귀가 멍멍해지는 증상이나, 만성 두통, 기억력 감퇴, 주의 산만, 수면 장애, 수면 무호흡, 폐쇄성 비음, 후각장애 등의 증상이 생길 수 있고, 감기와 같은 급성비염이 잘 발생하게 되며, 만성 부비동염(축농증), 만성 중이염 등 만성 질환으로 이행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진단은 비강내 내시경 검사로 손쉽게 가능합니다.
비점막 수축제를 사용하여 비강내 구조를 최대한 수축시킨 후 관찰하면 비강내 전반적 구조의 평가가 가능합니다. 비강내의 실제 공기가 통과하는 길의 정확한 면적을 알기 위해 비강 통기도 검사가 도움이 될 수 있으며 단순 방사선 검사로 비중격의 후방부인 뼈로 이루어진 비중격의 만곡을 확인할 수 있으며 주위 구조와의 연관된 코의 구조를 확인하기 위하여 CT 검사를 시행할 수도 있습니다. 비중격이 휘었다고 반드시 수술적 치료를 필요로 하는 것은 아닙니다.


일시적으로 발생하는 코안의 종창이나 과다한 점액에 의한 코막힘은 약물 치료를 시도해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구조적 이상에 의한 지속적 막힘이 반복될 경우 수술적 치료를 고려하여야 합니다.

수술적 방법은 비중격의 만곡의 상태에 따라 다를 수 있습니다. 비중격은 전방에서 후방까지는 약 7-8cm 되는 얇은 판모양의 구조로 전체 구조 중 코의 입구부위는 딱딱한 뼈가 아닌 물렁뼈(연골)로 구성되어 있는데, 연골의 휜 부위의 위치와 정도에 따라 수술적 치료의 방법상의 차이가 생길 수 있습니다.

비중격 연골의 일부와 뼈 구조의 일부를 제거하는 비중격 점막하 절제술이라는 간단한 방법으로 교정이 되는 코가 있는 반면, 비중격의 전방 및 상방의 심한 만곡이 있을 경우에는 코기둥의 개방을 통한 교정이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


축농증(부비동염)
부비동이란 두개골 및 얼굴뼈 내에 공기가 차 있는 빈 공간을 말합니다.


이 공간들은 좁은 통로를 통해 코 속과 연결되어 있고, 이를 통해 부비동 내로 공기가 드나들며 축적된 분비물이 배설 됩니다. 부비동염(축농증)이란 이 좁은 통로가 막혀서 분비물이 배출되지 못하여 감염이 발생하고, 고름같은 분비물들이 고이는 상태를 말합니다. 질병의 기간이 3주 미만일 경우에는 급성 부비동염, 3개월 이상 지속될 경우에는 만성 부비동염이라 정의합니다.

잦은 코막힘과 누런 콧물이 발생하고 급성 부비동염에서는 한 쪽 볼부위의 통증을 호소하며 코가 뒤로 넘어가는 증상을 호소하기도 합니다. 넘어가는 콧물 때문에 만성 기침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만성 부비동염의 경우 대부분 통증은 증상으로 나타나지 않으며 후각 감퇴나 후비루, 만성 두통 등의 증상을 보입니다.


감기의 후유증으로 발생할 수 있는 급성 부비동염은 급성 상기도 감염에서 발생한 코 안 쪽의 점막의 비후 및 점도 높은 분비물 등이 부비동의 정상 배출로를 막아 고인 점액의 감염에 의해 발생됩니다. 급성 부비동염이 반복적으로 발생하거나 코 안에 구조적, 기능적 문제가 지속적으로 나타날 경우 세균 감염 및 염증이 주변 조직을 더 붓게 만들어 병변은 만성화됩니다. 초기 부비동염의 적절한 치료가 그래서 중요합니다.

부비동염은 골격 내부 공간의 염증이므로 정확한 진단을 위해서 방사선학적 검사가 필요하거나 환자의 자세한 병력 청취와 내시경 소견을 종합하여 진단을 내릴 수도 있습니다. 코 안 쪽에 부비동의 자연 배출구에 농성 분비물이 관찰되거나 물혹(폴립) 등이 관찰되거나 부비동 방사선 검사상 혼탁한 부비동 소견을 보이면 확진을 할 수 있습니다. 병변의 정도에 따라 CT 검사가 필요할 수 있습니다.

부비동염의 치료 원칙은 자연적인 배출구의 확보 및 고여있는 감염된 분비물의 배출입니다. 감염된 분비물이 적절히 배출될 수 있도록 적당한 항생제를 사용하여 분비물을 묽게 만들어 배출을 촉진하여야 하며 자연 배출구의 붓기를 가라앉히기 위해 혈관 수축제 등을 사용하여 통증 등을 가라앉히고 콧속 점막의 상태에 따라 필요할 경우 항히스타민제를 사용하기도 합니다. 정상적인 배출에 장애가 생긴 상태이므로 자연 배출을 촉진하기 위하여 식염수 세척이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약물 치료는 짧게는 2주에서 길게는 6주까지 걸릴 수 있으며, 약물이나 물리적 방법으로 배농이 되지 않을 경우 수술적 치료를 고려하여야 합니다. 수술은 내시경을 이용하여 시행되며 막혀있는 정상 배출구를 개방하여 비정상적인 분비물이 고이지 못하도록 하는 것으로 이때 정상 배출구를 막고 있는 비정상적인 구조들을 개선시키는 것이 원칙입니다.